‘바람난 경찰’과 ‘관음증 언론’의 변태적 훔쳐보기

오마이뉴스 기사
————————————

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부부집단 성교환, 즉 이른바 ‘스와핑’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그러나 이를 보도하는 언론의 태도는 지극히 말초적이고 ‘변태적 훔쳐보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는 이같은 태도를 비판하는 도발적 주장을 펴는 글을 한 편 싣는다. 아울러 이 글에 대한 반론과 함께 스와핑에 대한 다양한 견해도 소개할 방침이다….편집자 주)

14일과 15일 각 신문과 방송은 부부 집단 스와핑을 주요 기사로 다루었다. 스포츠신문이 아닌 종합일간지나 공중파 방송에서 성 실태가 이렇게 비중있게 다뤄진 것은 드문 일이다.

언론들의 기조는 크게 다르지 않은데, ‘충격적인 스와핑 실태’를 고발하고 스와핑 당사자들의 ‘문란한 성윤리’를 비판하는 것이었다.

스와핑을 규제할 법제도가 없다는 것도 문제로 제기됐다. 현장을 덮친 경찰은 처벌 기준이 없어서, 노래방과 바에서의 음란행위만을 이유로 스와핑족들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입건했다는 것이다.

기사에는 시사 프로그램 외주 제작업체가 찍어왔다는 사진이 함께 실렸다. 주로 속옷 차림의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실렸고 모자이크 처리가 된 인물 사진도 있었다.

기사에 따르면, 이들의 스와핑 행각은 ‘말세적’이며, 이를 적발한 것은 경찰의 ‘집념어린 수사가 올린 개가’이다.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계 A경장은 지난 7월 스와핑이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다는 첩보를 접수하고 회원으로 위장 가입한 뒤 여경과 함께 잠입했고, MBC의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의 외주 제작업체이기도 한 모 프로덕션과 함께 최초로 스와핑 모임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남의 침실을 덮치는 경찰, 섹스 장면을 묘사하는 언론

우선 스와핑이 옳은지 그른지는 생각하지 말자. 이를 적발하고 보도한 과정까지만 볼 때 경찰의 수사나 언론의 보도가 과연 옳은지 그것만 보자.

언론이 일제히 언급했듯, 스와핑은 법적으로 처벌할 근거가 없다. (7월부터 수사를 시작했다는 경찰이 왜 이러한 사실을 몰랐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그런데도 경찰은 잠입수사를 하고 현장을 덮쳤다. 법적으로 잘못한 일이 없는 사람들을 잡아온 것이다.

성관계를 맺는 공간에 마음대로 들어가는 것은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명백한 사생활 침해다. 더구나 경찰은 업체를 통해 이들의 스와핑 장면을 촬영하고 ‘시사회’까지 열어 언론에 유포했다. 이는 초상권 침해이며 명예훼손이다.

그러나 스와핑 회원들의 부도덕성을 맹공하던 언론은 경찰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문제제기가 없다. “인권침해 논란이 일 것”이라고 한두줄 덧붙인 언론이 극히 일부 있을 뿐이다. 오히려 언론들은 스와핑 회원들을 “태연한 모습이었다” “경찰에게 항의를 한다”며 나무랐다.

스와핑 현상의 의미를 캐는 대신, 언론들은 스와핑 방식과 참여계층을 소개하고, 스와핑 현장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독자와 시청자들에게 남의 침실 얘기를 전해준 셈이다. 이러한 언론의 태도는 삼류 관음증일 뿐이다.

또한 이날 언론들은 주부들의 알몸 화상채팅 역시 ‘바람난 사회’의 사례로 소개했는데, 실제로 경찰이 구속한 것은 이들의 알몸을 찍어 협박한 ‘파파라치 해커’다. 그러나 언론은 정작 가해자인 해커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고, 피해자인 주부들의 도덕성을 집요하게 파고든다. 해커의 진술을 통해 화상채팅의 실태를 자세히 알려주고, “뭐가 문제냐”고 항변하는 주부들의 증언을 보도했다.

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언론들은 스와핑이 왜 부도덕한지 설명하지 않는다. 기껏해야 “전통적인 성윤리가 무너진다” 정도가 전부다. 그러면 전통적인 성윤리는 왜 지켜야 하나. 언론들은 이에 대해 대답이 없다. 그냥 스와핑은 부도덕하니까 부도덕한 것이다.

그렇다면 부부는 평생 배우자와만 섹스를 해야 하나?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이런 생각은 경찰과 기자들의 자유다. 그러나 반대로 “부부도 다른 상대와 섹스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이것 역시 그렇게 생각하는, 혹은 실천에 옮기는 사람의 자유다.

성인남녀는 스스로 섹스 방식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 (청소년의 성적 자율권은 우선 양보해두자.)

물론 어떤 부부에게는 스와핑이 해로울 수도 있다. 스와핑을 했는데도 부부의 권태는 사라지지 않고 더 자극적인 섹스방식을 추구하거나, 배우자와의 섹스가 시들해져 갈라설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것은 스와핑이 부부생활에 미치는 효과성의 문제일 뿐, 도덕의 문제는 아니다. 효과가 없거나 역효과가 나는 것은 도덕성의 기준이 될 수 없다.

적어도 스와핑은 상대방의 ‘동의’를 전제로 한다. 보다 ‘일상적’으로 이루어지는 부부강간과 성매매의 폭력성은 스와핑에 없다. 서로를 속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불륜보다 깨끗하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스와핑족은 “스와핑 이후 가정이 파탄난 부부가 있다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결론적으로 스와핑을 하든, 집단섹스를 하든, 사도-마조히즘 섹스를 하든, 부부가 (혹은 동거커플이) 알아서 선택하도록 내버려두자. 당신과 다른 방식으로 섹스를 한다고 훔쳐보고, 잡아들이고, 욕하지 말자.

앞에서 언급한 각종의 섹스 행태들은 적어도 남들의 침실을 덮치는 공권력이나 이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언론만큼 변태적이지는 않다.

2003/10/15 오후 11:03
ⓒ 2003 OhmyNews

글쓴이

ssall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Digital Content Director at Ahn-graphics Ltd. PROFILE........

  • 안그래도 요새 이 뉴스들 보면서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뒤죽박죽 두서없던 생각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 되네요.

  •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나를 포함한 우리에게서, 허무하리만큼 쉽게 그리고 뿌리깊게 발견되는 다양성 부족의 문제는 ….. -_-

    세뇌의 결과?, 인종적 특성?, 짧은 자유의 역사?…!@$%$@!*&

  • jun

    스와핑은 이미 오래전 부터 나돌았는데.. 요즘 시국이 안좋아 부각시키는 것이라는 음모론도!!

  • 제도적으로 부정하고 있고 법적인 단속 대상이 되는 매매춘이 버젓이 필요악이라는 미명하에
    그 폭력적 성담론 구조를 참으로 편의적으로 내면화시키고 자기합리화의 근거로 삼아 유지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규제와 처벌의 근거도 없는 스와핑을 가지고 공론화하여 힐난을 한다는게 참…
    어줍잖습니다.

  • 스와핑에 대해서 무조건적인 전통윤리의 잣대만을 들이대는 것은 옳지 않다.

    무엇이 비인간적이고 무엇이 변태적이며 옳거나 옳지 않은 성생활인지를 백지상태에서부터 논리적으로 판단하지 않는다면 누군가가 바라는 ‘정말 윤리적인 사회’를 이루는 일은 점점 더 힘들어질 것이다.

    스포츠신문의 탈을 쓴 ‘도색신문’과 윤리와 정치와 국가의 안위를 말하는 신문을 동시에 발행하는, 아주아주 ‘일반적’인 한국의 언론사들의 행태는 ‘변태적’이 아니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