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타는 드론, 아르셀로미탈 오빗에 미끄럼틀, 돌체앤가바나XSMEG, 샌프란의 노천소변기

제가 좋아하는 스튜디오 코우너스의 과자전 참가 소식입니다. 코엑스에서 5월 4일부터 5일간 진행된다는군요.

인텔에서 트위터에 프로모트하고있는 세계최초의 유인 드론 영상인데요. 최근들어 다양한 드론 실험 영상으로 기업 홍보를 하고 있는 인텔. 그런데 사람이 타면 그것도 드론인지 뭔지 좀 헷갈리네요.

재해 현장용 건축 구조물 디자인에 일가견이 있는 시게루 반이 에쿠아도르 지진 현장에 출동했나봅니다. 자신을 필요로하는 현장으로 직접 뛰어드는 그의 노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삼성에서 개인비서로봇을 발표했나봅니다. 마이크와 스피커를 통해 질문에 응답할 수 있고 HD카메라로 상대방의 얼굴을 인식하고 보안 카메라로 활용도 할 수 있다고 하네요.

런던의 기괴한 조형물 아르셀로미탈 오빗(ArcelorMittal Orbit)에 오는 6월 미끄럼틀이 설치된다고 합니다. 영구 설치되는 The Slide는 40초간 178미터를 타고 내려갈 수 있다고 합니다. 시속 15마일의 속도로!

돌체 앤 가바나가 가전 브랜드 SMEG의 Frigorifero d’Arte (Refrigerator of Art) 캠페인에 참여했나본데요. 시실리 풍의 전통 문양들이 수작업으로 입혀져있습니다. 모두 100여대 정도 한정판으로 제작되었고 가격은 33,000달러 정도. 왠지 성냥갑처럼 보이네요 ㅎㅎ.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자하 하디드와 폴 스미스, 톰 딕슨 등이 참여한 트라팔가 스퀘어 골프코스(Visionary Crazy Golf) 콘셉트가 12만 파운드의 실행 자금 모금을 목표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습니다. 모금이 완료되면 오는 9월 중순의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LDF)에 공개될 예정.

좀 지난 내용이지만..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중국인 기독교 연합이 거리 공원 등에 설치된 노상 소변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서울에 이런 물건이 있다면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우리와 서구의 문화적 차이가 별로 없다고 생각해왔는데, 이런 부분에선 이해가 잘 안되네요.

 

글쓴이

ssall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Digital Content Director at Ahn-graphics Ltd.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