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도시들, ‘거대 광역 도시’를 형성 _ 국제연합UN 리포트

홍콩, 선전, 광저우가 연결되어 형성된 세계 최초의 메가시티mega-city 모습, 총 인구는 1억 2천만이다. * 사진: NASA

글 : 영국 <가디언>지 2010.3.22일자 기사  _ 환경 전문 에디터 존 바이달John Vidal

전 세계의 대형 도시들이 거대한 ‘거대 광역mega-regions’을 형성하기 위해 통합되고 있으며, 그 결과로 도시는 국경을 가로질러 수 백 킬로미터나 확장되는 동시에 1억이 넘는 인구가 거주하게 될 것이라고 국제연합UN의 리포트가 전했다.

국제연합-하비타트UN-Habitat는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연합의 소기구로, 도시의 거대 광역화 경향을 다룬 격년제 연구 리포트 <세계 도시 현황State of World Cities>을 발행했다. 소위 “무한 도시화”로 불리는 이 현상이 향후 50년 간에 걸친 인류의 삶과 경제의 성장 경로 상에서 가장 놀라운 진전으로 기록될, 그리고 가장 심각한 문제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리포트는 밝혔다.

리오 데 자네이로에서 열린 세계 도시 포럼World Urban Forum에서 오늘(22일) 처음 공개된 이 자료는 가장 큰 거대 광역 도시의 사례로 총 1억 2천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중국의 홍콩-선전-광저우를 꼽았다. 일본과 브라질에서도 이런 거대 광역화는 완료된 상태이고, 인도와 서부 아프리카, 그리고 다른 여러 지역에서는 현재 진행 중이다.

전 세계 도시들의 거대 광역화 경향은 2009년에 이미 최고점을 찍었으며 이제 지구상의 인류 절반 이상이 도시에 거주하고 있다.

국제연합은 이제 도시화가 “멈출 수 없는” 정도라고 지적한다. 국제연합-하비타트 프로그램의 디렉터 임무를 마치면서 안나 티바이주카Anna Tibaijuka는 이렇게 말했다. “이미 세계의 절반 이상이 도시에 살고 있어요. 2050년 까지 70%가 넘는 인류가 도시의 거주민이 될 것입니다. 잘 사는 나라에서는 겨우 14%가 도시 이외의 지역에 남게 될 겁니다. 못 사는 나라에서는 33% 정도가 될 것이고요.”

거대 광역화는 대개의 경우 긍정적으로 여겨지고 있다. 리포트의 필자 가운데 한 명인 에두아르도 로페즈 모레노Eduardo Lopez Moreno는 “요즘엔 거대 광역 도시가 국가보다 더 많은 부를 창출”한다고 말했다.

그는 뒤이어, “세계의 40대 메가 광역도시들은 지구상의 주거 가능 지역들 가운데 아주 작은 부분을 점유하고 있고 그 총 인구도 전 세계 인구의 18%가 채 안됩니다. 하지만 지구상의 경제 활동 중 66%, 그리고 과학 기술적 혁신의 85% 정도가 모두 거기서 벌어지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상위 25대 도시들이 전 세계의 부의 절반 이상을” 만들어내고, “인도와 중국에서는 5개 대 도시들이 국가 전체의 부의 절반 이상을 창출”한다고 밝혔다.

도시로의 이주는 이런 경제적 의미 이외에 농촌 경제에도 영향을 끼지고 있다. 모레노는 “이미 농촌의 부 대부분은 도시지역에서 사는 사람들이 보낸 돈으로 채워져있다.”고 말한다.

거대 광역 도시의 성장은 점 점 더 많은 사람들을 위성 도시나 베드타운으로 불러들인다. 무절제한 도시 확장, 새로운 빈민구역의 등장, 불균형적 개발, 소득 불평등 따위의 전례가 없었던 많은 문제들을 불러온다.

“로스 앤젤레스와 같은 도시들은 1975년 부터 1990년 사이에 수적으로 45%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차지하는 면적은 3배가 늘었지요. 이런 무질서한 확장이 개발도상국들 사이에서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전통적인 도시 외곽에 위치한 ‘월드 클라스 라이프스타일’ 따위의 이미지를 팔아 먹고 있는 동안에 말이지요.”

리포트의 저자들은 도시의 무절제한 확장은 분열되고 망가진 도시의 징후라고 말한다. “그것은 낭비일 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운송, 에너지, 소비 비용을 필요로 합니다. 더 많은 자원을 집어 삼키고, 기본적으로 필요한 농지를 사라지도록 만드는 이유가 됩니다.”

“도시가 불평등한 상태가 될수록,  사회 정치적인 긴장 속에서 경제적 빈부 차이가 커집니다. 높은 위험이 되는 것이지요.  불평등한 도시에서 도시 특유의 불만이 팽배해질 가능성은 큽니다. 번영을 누리는 도시들 대부분은 불평등을 줄여가고 있는 도시들에 다름 아닙니다.” 모레노의 말이다.

국제연합UN이 세계의 도시들을 대상으로 행한 조사를 통해, 가장 불평등한 지역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요하네스버그는 세계에서 가장 불평등한 도시이며 이스트 런던East London, 블롬폰틴Bloemfontein, 프리토리아Pretoria가 그 뒤를 이었다.

남 아메리카, 아시아, 아프리카에 위치한 도시들이 일반적으로 더 평등한 특성을 보여주었지만, 그것은 이들이 많은 빈민가와 취약한 보건 상태를 가지는 등 균등한 빈곤상태이기 때문이었다. 가장 평등한 도시들 가운데 방글라데시의 치타공과 다카가 포함된 것은 그런 이유이다.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불평등한 사회라는 사실 또한 드러났다. 뉴욕, 시카고, 워싱턴은 콩고의 브라차빌Brazzaville, 니카라과의 마나구아Managua, 필리핀의 다바오Davao City보다도 불평등한 도시였다.

리포트에 따르면, “미국에서 특정 그룹의 주변화와 분리화 경향은 어떤 도시 속에 또 하나의 도시를 형성한다. 상위 1%의 부자 가정이 벌어들이는 소득은 하위 20%의 빈곤 가정의 소득에 비해 72배가 많다. 또 다른 미국이라 할 수 있는 곳에서 가난한 흑인 가정들은 게토를 이루며 모여 산다. 그들의 교육, 거주권, 노동권, 참정권은 형편없는 수준이다.”

멈추지 않는 도시들

도시들은 그들의 한계를 넘어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거대 광역mega-regions’으로 알려진 새로운 거대한 광역 도시 개념을 위해 통합되고 있다. 이들은 물리적, 경제적으로 서로 연결된다. 이들의 확장은 경제적 성장을 가속화시키겠지만 도시의 무절제한 확장과 불평등, 그리고 도시적 불안정 또한 증대시킨다.

세계를 쓸어버릴 정도로 급속한 도시화가 진행 중인 최대의 거대 광역 도시들은 다음과 같다.

  • 중국 : ‘홍콩 – 선전 – 광저우’, 1억 2천만 명 거주
  • 일본 : ‘나고야 – 오사카 – 교토 – 고베’, 2015년 까지 6천만 명 거주 예상
  • 브라질 : ‘리우 데 자네이루 – 사웅 파울루’, 4천 3백만 명 거주

같은 경향이 보다 큰 규모로 벌어지면서 ‘도시 회랑urban corridors’을 이루는 경우도 있다.

  • 서부 아프리카 : 600Km의 도시 회랑이 ‘나이지리아 – 베닌 – 토고 – 가나’를 연결하면서 이들 지역의 경제를 좌지우지
  • 인도 : ‘뭄바이 – 델리’ 간 도시 회랑
  • 동 아시아 : ‘베이징 – 평양 / 서울 – 도쿄’ 도시 회랑 – 4개의 거대 도시들과 그 사이에 분포된 인구 20만 이상의 77개 도시로 구성

via UN report: World’s biggest cities merging into ‘mega-regions’ | World news | guardian.co.uk.

글쓴이

ssall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Digital Content Director at Ahn-graphics Ltd.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