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웹 폰트, Early Access를 통해 네이버 나눔 글꼴 지원

웹 기술도 많이 변했다. 예전처럼 JAVA 스크립트나 웹폰트를 직접 웹서버에 내장해서 페이지에 연결하는 무식한 짓보다는 대규모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공용 소스를 공유해서 쓰는 일이 보편화되는 추세.

구글이나 클라우드플레어와 같은 서비스를 통해 Jquery 정도는 편하게 얻어다 쓸 수 있고, 이렇게 웹으로 연동되어 공유되는 자산들을 이용하면 웹사이트의 억세스 속도도 빨라진다.

이 방식은 웹폰트에도 적용된다. 국내에도 모빌리스라는 업체에서 시험적으로 한글 웹폰트를 서비스하고 있다는 걸 웬만한 설치형 블로그 이용자들은 알고 있을 거다. 하지만 서버의 속도나 글꼴의 크기가 그리 최적화되지 않은 편이라 마음대로 쓰기엔 불편한 것이 사실. 그런데 구글에서 제공하는 600여 가지의 구글 웹 폰트 서비스에 나눔 글꼴이 추가될 (이미 시험 가동중) 예정이라고 한다.

구글 웹 폰트는 현재 모두 617가지의 글꼴 모둠을 지원한다.
구글 웹 폰트는 현재 모두 617가지의 글꼴 모둠을 지원한다.
모빌리스 웹폰트는 약간 무겁긴 하지만 매우 다양한 한글 웹폰트가 지원된다.
모빌리스 웹폰트는 약간 무겁긴 하지만 매우 다양한 한글 웹폰트가 지원된다.
구글 웹 폰트 얼리 억세스에 네이버 글꼴 묶음이 포함되었다.
구글 웹 폰트 얼리 억세스에 네이버 글꼴 묶음이 포함되었다.

글꼴의 적용은 아래와 같이 간단히 CSS에 ‘@import’로 시작하는 구문 하나와 ‘font-family’로 시작하는 구문을 해당 스타일에 지정해주면 된다. 위로부터 순서대로 나눔브러쉬스크립트, 나눔고딕, 나눔고딕코딩, 나눔명조, 나눔펜스크립트 서체의 사용법.

@import url(http://fonts.googleapis.com/earlyaccess/nanumbrushscript.css);
font-family: 'Nanum Brush Script', cursive;

@import url(http://fonts.googleapis.com/earlyaccess/nanumgothic.css);
font-family: 'Nanum Gothic', sans-serif;

@import url(http://fonts.googleapis.com/earlyaccess/nanumgothiccoding.css);
font-family: 'Nanum Gothic Coding', monospace;

@import url(http://fonts.googleapis.com/earlyaccess/nanummyeongjo.css);
font-family: 'Nanum Myeongjo', serif;

@import url(http://fonts.googleapis.com/earlyaccess/nanumpenscript.css);
font-family: 'Nanum Pen Script', cursive;

아래 스크린샷처럼 ssall.com에도 적용시켰다. 워드프레스는 요즘 기능이 너무 좋아져서 CSS 추가 정도는 JETPACK 플러그인의 CUSTOM CSS기능을 이용하면 너무 쉽다. 기존 파일들을 FTP로 직접 열지 않아도 해당 스타일의 Class를 알면 관리자창을 열어 추가시킬 수 있다.

워드프레스 최근 버전은 서버상의 CSS를 직접 수정하는 대신, 간단하게 필요한 부분만을 추가하기 쉽다. ssall.com에 구글 웹폰트를 적용한 모습. 영문과 한글을 각각 다르게 보이도록 설정했다.
워드프레스 최근 버전은 서버상의 CSS를 직접 수정하는 대신, 간단하게 필요한 부분만을 추가하기 쉽다. ssall.com에 구글 웹폰트를 적용한 모습. 영문과 한글을 각각 다르게 보이도록 설정했다.

 

손글씨 폰트 사업에서의 저작권 분쟁

문자동맹이라는 업체를 혹 아시는지 모르겠군요. 손글씨를 써주면 컴퓨터용 폰트로 만들어주는 곳이죠. 서울 디자인 올림픽 행사를 할 때마다 참가하길래 흥미롭게 봐오던 곳입니다. 헌데 자주 가는 웹사이트에 뜬 글을 통해서 문자동맹이 고객의 손글씨를 도용해 폰트 관련 상품화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손글씨 폰트 사업에서의 저작권 분쟁 더보기

오랜만에

백호형 홈피(블로그)가 발견되었다. ㅋㅋ

블로그 핑 날리는건 뭔가 사진 찍는 것 처럼, 혹은 총 쏘는 것 처럼 기분이 묘하지만, 어쩌다 답장이라도 되돌아오면 웬지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 참 ‘할만한’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울한 영국날씨때문에 더 그럴수도 있다.

개때이즘이라..

‘명랑노트’ 필!이 말하다! 블로그 폭파. 개떼이즘의 승리인가?

.

블로그는 가끔가다 보여주는 일기장같은거죠.., 복잡한 이바구는 트랙백을 이용한다는 것에 일백퍼센트 동의합니다. 여러모로 보아서 블로그의 퍼블리슁 특성에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국적불명의 덩어리로 변해버리는 게시판 형식의 글모둠보다는 글쓴이에게 개별적인 책임의 의미를 가지게 하는데에도 의미가 있구요.

어울리지 않는 물건

P3140004.JPG

왜그리 홈페이지가 어렵냐는 사람도 많고
한국에도 블로그계?라는 것이 생겨나기 시작한지라 맘대로 갈무리도 못하고
정말 오묘하게 흘러가는 정치판들도 그렇고 ( 총선 연기하면 씨바 여행가이드로 전업할란다. )

아무리 내 블로그지만 짱난다 짱나..

아무튼 통신, 도구 작은걸로 바꿨다.
노트북이라는것도 말장난의 하나일 뿐, 노트북은 노트보다 두껍고 당근 가지고다니면 어깨빠진다.
이번에 중고PDA와 PC를 처분한 돈으로 중고 C1 MEL을 구입했다.

적당히 느린 속도와 작은 크기, 그리고 가벼운 무게를 가지고있는 이놈이 이제부터 나를 보좌할놈이다. 인사하시오들..

이거이 혼란스런 정국과 무슨 상관이 있냐고?
이거이 블로그에 쓸 말이냐고?

당근 아무 상관 없다.

파이어버드 정말 괜찮네요! ^^

?

?블로그코리아 리스트를 보니 불여우 브라우저가 요새 뜨고있나봅니다. 저도 모질라는 틈틈히 사용해보고 있었는데 아마도 모질라의 분파?인것같네요. 아무튼 성능이 뛰어납니다. 인터페이스도 오페라보다는 정갈한것같구요..(상당히 주관적..) 영문판은 다양한 스킨이 있긴한데 한글과 써보니 어울리지가 않긴합니다만 기본 스킨도 깔끔합니다.

?

?

?특징적으로 아주아주 다양한 확장 익스텐션(플러그인)은 설치법도 아주 편리하고 그 다양함에 놀라고 말았습니다. 결정적으로 IE를 쉽게 띄울수 있는 확장팩도 있어서 뱅킹이나 특별히 필요할 때는 쉽게 띄워서 쓸 수도 있네요.^^ 아뭏든 과거 넷츠케잎의 추억을 가진 분들은 꼭 한번 써보시기를.. 모질라.. 상당히 쓸만해졌습니다. 항상 유용한 소식을 전해주는 블로그 고수들에 감사^^

  1. EOUIA: 님의 불여우 브라우저 관련 글
  2. 김도연님의 불여우 사용하기 운동..엔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