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보유한 디지털 정보 자산, 나누어 함께 쓰면 어떨까

바우하우스와 국현 관련 기사가 나왔다길래 월간 <미술세계>도 있는지 서울대학교 온라인 도서관에 접속했더니 구독 중인 DB를 통해 원문 내려받기가 가능했다.

요즘 이 대학 도서관에 권한을 갖고 접속하면 국내외에서 발행된, 비/정기 간행물과 단행본을 포함한 거의 대부분의 문헌을 (제주도를 포함한..) 인터넷이 접속되는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 시대가 참 많이 달라졌다는 걸 느낀다. 요즘 신간들은 전자도서 형태를 동시에 만드는 추세겠지만 과거 문헌들도 이미 디지타이징이 많이 진척되어 전자 도서 형태로 보고 활용하는 데 문제가 없는 걸로 보인다. 게다가 서울대는 도서관을 포함한 학내 디지털 서비스 통합 운영도 매우 안정적이어서 활용도가 높다.

궁금해서 찾아보니 서울대 도서관이 구독하는 국내외 DB 서비스 수는 516종으로 고려대 128종, 연세대 121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다. 그에 비하면 서울 소재 대학이지만 국민대는 75종, 제주한라대는 30종 정도로 서울에서 멀어질 수록, 학교 서열이 낮아질 수록 빈약해지는 것으로 집계된다. 모든 대학을 국립대화하거나 국립대를 통합하는 등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우선 교육부가 나서서 이런 신박한 시스템을 국내 모든 대학에 개방하는 건 어떨까? 물론 국가가 저작권자에게 지불해야 할 데이터 비용이 높아지겠지만 그게 뭐 얼마나 한다고…

글쓴이

최 윤호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Visit my PROFILE page to find out mo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