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탈라궁 앞에서 본 티벳의 역사

P6220369
포탈라 궁 앞에서 외벽 보수공사를 하고있는 인부들

라사 거리는 이미 중국의 거리와 다를 것이 없다.

수도 라사에서 머문 지도 일주일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나는 미루었던 포탈라궁으로의 산책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예전에도 인도의 타지마할같은 유명한 건축물들은 나에게 완벽한 감동을 주지는 못했었기에 그 유명한 곳으로 발걸음을 옮기기보다는 시장 구석이나 한가로운 골목들을 돌아다니는데 더 몰두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보고난 후의 실망에 대한 유혹(?)을 떨치지 못한 나는 쌀죽과 중국식 만두 두어개를 아침으로 먹고난 후 걸어서 30여 분 거리의 포탈라로 걸음을 옮겼습니다. 포탈라궁 앞에서 본 티벳의 역사 더보기

영화 속 천장을 직접 보았습니다

▲ ‘드리쿵사원’과 ‘천장장’ 요약도
드리쿵 사원은 라사에서 차량으로 5시간 거리에 있습니다

쿤둔, 천장(天裝)

언젠가 카트만두의 한 비디오방에서 기억에 남는 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카트만두에는 비디오(DVD)를 틀어주는 여행자를 위한 식당이 몇 곳 있는데 음식의 종류야 특별히 좋을 것이 없지만 가끔 가다 아주 유명한(매트릭스, 타이타닉, 에너미오브 스테이트 등등의 블럭버스터 영화들) 영화들을 틀어주기 때문에 서양권 여행자들은 그곳을 많이 찾게 됩니다. 영화 속 천장을 직접 보았습니다 더보기

인도에는 인도음식이 없다.

한국의 여행 자유화 이후 많은 학생들과 여행자들이 해마다 세계의 여러 곳들을 방문하고 있다. 불과 수년전만 해도 6-7개월을 웃도는 장기여행자들은 그리 흔하지 않았으나 이젠 새까만 얼굴로 곳곳을 활보하는 한국인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인도에는 인도음식이 없다. 더보기

밀리니엄 배낭여행 04 _ 인도 델리 도착

[flv]http://ssall.com/wp-content/uploads/2010/04/india1-04.flv[/flv]

인도의 수도 델리 사하Sahar 공항에 도착, 파하르 간지의 숙소에 짐을 풀었다.

좀 지겹지만 박유근의 인터뷰가 이어진다. 다들 참 말도 많았어. ㅎㅎ

1999년 12월 20일 늦은 밤에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