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축구 유니폼 디자인 파동

한국 대표팀 유니폼

번호판에 대한 논란이 그치지 않은 가운데 벌어진 또하나의 디자인논쟁이 있다. 바로 이번에 새로 발표된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을 두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 것이다. 본질적으루다가 디자인 문제가 이토록 문제가 된것은 한마디로 예전의 번호판 파동처럼 나라의 ‘얼굴’인데 왜 이모냥이냐는 것인데..

문제는 가슴 가운데의 동그란 무늬 속의 번호가 흡사 ‘버스 번호판 표절이다!!’라는 말이 있을만큼 일반인에게까지 유치하게 보였다는 것이다. 뭐, 나이키에서 스폰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나라들은 다 그런 모양을 입는다지만 ‘번호구별이 잘 되게 하려고 그랬다’는 나이키측의 설명이 번호판 파동에서 정부측이 밝힌 ‘글씨의 가독성을 높이려고…’라는 해명과 유사하다.

‘세련되고 그럴듯해질거야. 처음봐서 그래..’라는 주변 젊은 디자이너들의 말을 듣기도 하지만 자동차 번호판은 그렇다 쳐도 사람 몸뚱아리에 무슨 감식표시처럼 동그라미 번호를 붙인 나이키측에 대해서는 ‘정말 미국적이군…-_-‘같은 생각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아뭏든 어색한건지, 좋아질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디다스로 바꿔서 세줄짜리 유니폼을 입지 않는이상 한국대표팀의 가운데 동그라미는 없어지지 않을것은 확실한데.., 스폰서 프로그램이 뭐길래,, 나라에서 나서서 나이키 선전을 해주는가 하는 의문을 지울수 없다.

네덜란드 대표팀 유니폼

광고효과로 본다면 거의 몇겹으루다가 매스컴에 노출되는 이런 스폰서 프로그램으로 한국대표팀이 얻게되는 것이라고는 고작(?아닌가..) 협약기간동안의 유니폼과 잠바.. 공… 등의 물품들일텐데, 이번참에 나이키 스폰서프로그램을 취소하고 자체 디자인을 기획하는 기회로 삼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너무 현실성이 없는것인지?? 그러고보면 과거 월드컵때 미국전에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오노의 반칙을 풍자한 세리모니를 하면서도 정작 입은 옷은 철저하게 ‘미국적 상징’ 그 자체인 나이키의 유니폼을 입었다는건 아이러니다.. 아얘 홀딱 벗고 하면 더 좋았을것같다..

글쓴이

최 윤호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Visit my PROFILE page to find out more.

4 thoughts on “나이키 축구 유니폼 디자인 파동”

  1. 예, 맞습니다. 디자인 취향의 문제는 옳고 그르고의 문제가 아닐테니까요.. 아뭏든 위에 쓴 글은 생각을 약간 무리하게 굴리다 나온 의문중의 하나일 뿐입니다. ^ 헌데,, 제 ‘취향’으로는 뭐,, 별로 깜찍하지는 않아보여요.. ^^

  2. 제 눈엔 예쁘구만요! 깜찍한데요. 버스번호에 동그라미 치는 건 우리나라에선 그렇지만 다른 나라에서도 그런 것은 아니며, 옷에 번호를 박는 것 자체가 감식표라면 감식표지, 동그라미를 친다고 해서 감식표가 되고 그렇지 않다고 해서 감식표가 아니라고 생각되지는 않는군요. 약간 ‘깨는’ 디자인에 대한 거부감일 뿐인 듯…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