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감한 일상

K2RCMQm

내가 이 세상을 굴러가는 방식중의 하나, 어떤 일에 대한 회피와 그에 따르는 새로운 일에 대한 합리화.

비판적 시각이건 반성이건 어떤 일을 시작하기에 앞서, 그리고 하는 도중이나 가까스로 그 결과를 만들어낼 시점에서도 과거와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의심과 공상은 수시로 찾아든다. 적어도 최근 몇년간은 더욱 더 조심스러워졌다.

공예라는 분야와 넓혀 얻은 디자인이라는 일들, 그리고 여행에 대한 집착.

체게바라를 굳이 여행 전문가라고 기억하고싶은건, 그 엄청난 대의(드라마 무인시대의 경대승이처럼)를 현장에서 실천했고 그 뜻을 여행을 하면서 세웠다는 점 때문이었다. 만학으로 의사의 꿈을 이뤘다는 최연소장기수의 첫 코멘트는 바로 체게바라와 같은 길을 가겠다는 것이었다. 그러고보면 그 체게바라라는 사람이 한 말은 참 선동적이면서도 실천적이고 거대해보인다. “리얼리스트가 되라. 그러나 가슴속엔 이룰 수 없는 꿈을 가져라.”

솔직히 디자인이 세상의 어느 누구를 행복하게 할 수 있다는 얘기나 그랬었다는 얘기는 도무지 눈에 확연히 드러나지를 않는다. 디자인 뿐이겠어? 그놈의 거대한 사상이나 개념들이나 학문이라는 것들은 ‘기본이 되는 틀’이라는 말로 보호된다. 인문학이 기본이다..라고.. 정말로 요즈음 사람들이 그런 인문학의 영향으로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것일까?

약속 지키기, 소신을 가지기, 남들에게 피해주지 말기.. 등등의 생활속에서 나오는 지혜들만 잘 지켜도 좋을테지만 모두들 인정하듯 그것이 그리 쉬운 일들은 아니다. 어느 누구나 그 엄청나게 세세한 부분으로 분화되어 드러나는 일상의 문젯거리들을 해결하느라 눈코뜰새없이 바쁘니까 말이다.

또 새로운 계획을 세운다. 그런 계획들은 지난 시간들을 토대로 만들어질것이고 도중에 끊긴 예전의 계획뿐인 계획은 철저하게 부숴져야 할것같기도하다.

유학은 그 이름 자체로 달콤하다. 그 속에는 여행(떠나는 것)의 의미와 새로운 지식 습득의 기회, 그리고 그 이름이 가져다주는(사회적으로 그 이름값이 낮아지고 있다지만) 안정감 등등.. 하지만 이것이 웬일인가. 나의 종류는 다르지 않았나?. 내가 동경하던 것은 그 파워게임과는 종류가 틀린것이었다.

게임에서 벗어나면 나는 또다른 게임을 하고있는 상태가 된다. 아주 솔직하게 풀어보자면 그것은 바로 ‘내가 주도할 수 있는 게임’을 시작하는 것이겠지.

복잡하도당..
그리고 난감하도다.. 으으…..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난감한 일상”에 대한 6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