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지 않아도 될 말

“어이, 나 어제 ‘쌍권총’이란 브랜드 런칭했어.. ”

나는 순간, 그 ‘런칭’이란 단어가 ‘일정한 상표, 혹은 상표의 지명도를 가진 어떤 사업을 새로이 만들거나 옮겨서 시작하는 일’을 뜻한다는 것을 잊고 ‘점심’이라는 의미의 영어단어인 Lunch의 동사형인가보다… 라고 착각하고 말았다. -_-;;

영어냐 우리말이냐를 시비걸고 싶다기 보다는 적당한 말을 역시나 적당한 곳에 쓰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이, 나 어제 ‘쌍권총’이란 가게 시작했어..”

글쓴이

최 윤호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Visit my PROFILE page to find out more.

4 thoughts on “쓰지 않아도 될 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