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이사

정말 엄청난 호사. 계획부터 함께 시작한 집의 완공이 코앞이다.

이곳을 가자고 모인 서른 남짓의 가구들, 가족들 사이엔 몇 번의 요동이 있었다. 나이에 따라, 여건에 따라, 이해 관계에 따라. 나부터 돌아보아도 나 아닌 다른 가족의 이해와 우리 가족의 이해가 상충하는 지점이 어딘지를 살피느라 정신이 없었다. 이렇게 ‘과분한’ 집이 눈 앞에 있지만, 그것이 온전히 우리 것인지, 그것을 감당하기에 우리 역량과 태도가 부족하지 않은지 미심쩍은 눈초리로 되돌아보는 일이 잦아졌다. 언젠가 그런 과정을 찬찬히 살필 수 있을 날이 올 것이라 생각한다.

어쨌든 집은 하드웨어, 삶은 소프트웨어. 결국 살아가며 해결해야만 하는 일이 엄연히 있고, 하드웨어가 영향을 주긴 하겠지만 본질적인 변화를 끌어내거나 비전을 만들어주지는 않는다. 겨우 한 해를 집과 씨름하면서 솔직히 마음이 너덜너덜해졌다. 잘 마무리가 되겠지. 빌어본다.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he was one of the first generation web coder-designers in Korea while doing his BFA in 1990s, and recently led digital publishing projects in 2010s, mostly for the first time in the field. He also has been working as a professional interviewer-writer based on his academic background of design, crafts and their histories after he got MA degree from University of Brighton in 2008, and translated “Design: intelligence made visible(by Sir Terence Conran & Stephen Bayley)” into Korea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