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사이트, 유료화

연합뉴스가 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이트를 오는 10월말부터 유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03_s_te_logo.gif

연합뉴스는 수익구조의 개선을 위해 오는 10월말부터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되는 뉴스의 양을 대폭 줄이고 대신 나머지는 제목과 리드1단락 정도만 서비스 해 전문을 보기 위해서는 회원으로 가입을 하도록 시스템을 변경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동안 무료로 서비스했던 ‘기사검색’ 코너가 우선적으로 유료화한단 방침이다.

연합뉴스 경영기획실의 한 관계자는“인터넷을 통해 전문이 제공되는 기사의 양을 하루 6∼7백건에서 2~4백건 정도로 줄이고 나머지는 제목 정도만 올리고 전문을 보기 위해서는 유료회원에 가입하거나 일정액을 지불하도록 하는 등 제한적으로 유료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의 다른 관계자도“유료화가 인터넷 광고수익의 감소를 가져오겠지만 뉴스 판매가 더 중요하다”며 “이번 결정은 현재 계약중이거나 신규계약하려는 언론사들의 반발을 수용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유료화에 따른 방문자수의 감소에 대비해 ‘의견 게시판’의 강화를 통해 정보 교환성을 높이는 서비스를 준비중 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각 언론사 사이트가 인물정보 등의 데이터베이스를 부분적으로 유료로 제공하는 경우는 있으나 뉴스 콘텐츠를 유료화한 경우는 선례는 없어, 연합뉴스의 유료화가 성공할 경우 언론사들의 인터넷사이트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프레시안 손봉석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연합뉴스’사이트, 유료화”에 대한 6개의 생각

  1. 그러게요.. 연합뉴스는 속보성 빼면 시체죠. 그저 이런일 있었구나,, 정도로 제목만 보는 정도.

    좀 쌈빡한 신문 없을까요?,, 약간은 문화적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