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갑니다.

SSALL_IMAGES_01466_JPG.JPG

하숙집 방 값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밥값이라도 줄여야 하는 신세가 되다보니 이번달을 마지막으로 이사를 계획했습니다. 그래서 몇주전부터 새로 살 집, 아니 ‘방’을 알아봤었는데, 마침 나온 좋은 방을 얻게 되어서 계약을 했고 이번주에는 잠깐이나마 정들었던 이 집을 떠나야 할 듯 합니다.

지금 살고있는 집의 주인아저씨의 성은 Mans Bridge입니다. 이름은 Steve. 뭔가 다리와 연관이 있을듯한데요, 그래서인지 집 앞에는 런던가는 기차가 지나가는 굴다리가 있습니다.

첫 날에 도착해서 처음 알게된 것은 주인아저씨가 부엌에 못들어간다는 사실과, 아주머니가 감자를 참 좋아하시는구나… 하는 거였습니다. 메쉬포테이토라고 하는 정체불명의 하얀 물체를 보고 당황했던 것이 엇그제인데 이제는 없어서 못먹는 것이 되었습니다. 배고프니 별것이 다 맛있습니다. 후추와 소금만 있다면 세상에 못먹을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후추’란 양념에 왜 유럽사람들이 광분했던 건지 조금 알것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아무튼 주인아저씨처럼 저도 부엌의 경계를 넘어본 일이 없습니다.

우리 주인아저씨 스티브는 한국전 때 영국군으로 참전했던 사람입니다. 영국 땅에 와서 생각지도 않던 한국전 참전군인을 만나게 되었을 때, 그냥 저절로 수고하셨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땡큐를 연발했었습니다. 저희 부모님이 이걸 아신다면 윤호가 영국가서 철들었구나 하시겠죠. 누군가는 당연히 전쟁히 필요하다고 하듯, 심각한 고민 없이 전쟁을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했었지만, 내나라에서 생사를 건 경험을 했다는 실제인물을 보니 저절로 그렇게 되어버렸습니다. 생각으로야 뭘 못하겠습니까. 그동안 말만 신나게 해왔던 것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싶었습니다. 아무튼 주인아저씨가 전쟁을 싫어하는 이유는 정치적인 것도 아니고 경제적인 것도 아니었습니다. 자신은 운 좋게도 살아왔지만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저세상으로 간 친구들이 참 많다는 겁니다.

아무튼 아저씨와 같이 살면선 돈 얘기도 (물가가 너무 비싸다보니 그렇겠죠.) 정말 많이 들었습니다. 언젠가 영국의 한 노파가 주민세를 안내고 버티다가 감옥에 가게 되자 신문과 뉴스에 그 이야기가 연일 보도된 적이 있었는데, 그 때가 가장 절정이었던 듯 합니다. 한국을 나서기 전 들었던 말대로, 사람 손이 간 모든 것들이 참 비쌉니다. 피쉬엔 칩은 피쉬엔 익스펜시브..라고 해야 적당할 듯 하고, 대형 수퍼마켓들은 장보는 사람들로 넘치는 반면에 작은 가게들은 모두 죽어가는 분위깁니다. 이런건 한국보다는 이미 훨씬 진행이 더 된 상태인것같습니다. 지방도시인 이곳에도 수많은 수퍼스토어들이 성업중이니까요.

쎄인즈버리 (정육점으로 시작, 역사가 150년이 넘었다.)
아스다 (최저가가 다 모이는 곳, 몇년 전 미국 월마트가 인수)
테스코 (말 그대로 테스코… )
좀머필드
웨이트로스
코옵

B&Q (청계천같은 곳)
Comet
PCWORLD
등등,, 정말 많습니다.

아저씨는 가디언 대신 선데이미러나 아거스라는 지방지를 즐겨봅니다. 제가 한번은 구경삼아 가디언 일요판을 사간적이 있는데, 아저씨는 ‘이 신문은 비즈니스맨들이 보는거야. 난 워커라서이런건 안봐.’라고 하시더군요. 정말 상반되는 것이, 한국에서는 금기에 속하는 계급에 대한 언급이 이곳에서는 공공연하게 일반적으로 대화속에 많이 포함된다는 겁니다. 아저씨의 말 처럼 말이죠. 한국서도 중산층이나 서민이라는 말들을 하긴 하지만 ‘나 서민이라서 이거 안봐.’라거나 ‘저 학교는 주로 중산층들이 다니는 곳이야.’라는,,, 등의 얘기들을 그냥 하지는 않으니까요.

안그래도 해변가의 눈부신 하얀 절벽(화이트클립) 바로 옆에는 유명한 사립학교가 있습니다. 건물이나 환경이 정말 눈부십니다. 그 학교에 한국의 로열패밀리들이 많다는 얘기를 아저씨에게서 들었습니다. 블레어는 미들클래스이지만 노동당수로서 워킹클라스인 척 하면서 살아가고, 내가 다니는 학교의 한 교수는 자기 집안이 부유한 정치가문이었지만 좌파집안인 탓에 큰 저택에서 살면서도 불을 안피우고 살았다는 등의 약간은 낮선 얘기를 들었습니다. 저택에서 살지만 불을 안피우는 좌파운동가라…., 계급을 드러내는 것을 꺼리지 않는 것도 신기했지만, 그런 차이에 의한 계급간의 반목과 같은 것을 찾기 힘들다는 것 등등이 저에겐 참 생소합니다.

‘서울 사람들은 지금 어떻게 살고있니?라고 저에게 아저씨가 물었을 때, 전 그냥 열심히 살고있는 아저씨에게 실망을 주지 않기 위해서 약간 부정적으로 답했습니다. ‘잘들 살지만 아직 어려운 사람들이 더 많다’고 말이죠. 솔직하게 생각해본다면 지금 살고있는 이곳 또한 달동네여서인지, 예전의 월곡동 사람들처럼 삽니다. 쪼그만 집에 오래된 가구들, 모든 것들이 너무 오래 된지라 거의 매주마다 이것 저것 직접 수리하면서 살아갑니다. 수리공을 부르는 건 엄두도 못내지요.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이사갑니다.”에 대한 14개의 생각

  1. 영국 어디이실까…지금까지 글들을 다 읽어보지는 못했기에..수년전 배낭여행 중 에딘버러의 어느 성당에서 어느 노신사분을 만났는데..대뜸 저에게 물어보시는 것이 한국사람이냐고…그래서 놀랬었는데…계속 하시는 말씀, 한국전쟁에 참전하셨다는….

    그런 말씀을 해주실때 그분의 온화한 얼굴 모습을 보면서 이런저런 기분, 느낌, 감정들이 한꺼번에 밀려오는 것이…무작정 빨갱이(?)로 살아가기에는 힘든 그런 나라에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요…

    영국이 한국보다 더 빨리 (세계화의 물결을 타고) 변하고 있다는 말씀…그때 가서도 느낄 수 있었던 점이었는데, 지금은 더 가속화되고 있는 듯 싶네요…

    으아..왜..덧글에 정치적 색깔을 품고 있는 단어들을 저렇게 많이 사용했을까나요…행복하시고요…^^

  2. 항상 궁금하게(어감을 잘 …) 살고 있는 듯 보이시는군요
    싸이는 아니 하시는거 같아 둘러둘러 여기에 안부물어봅니다… 음음….금오세미나….제가 계속 이어가고 싶어요 클럽장권한주세요…새로 만들고도 싶었지만 그때 즐거웠던 스터 피버…(한글로 쓰니…) 이어가자고….멤버도 주제도 많이 바꾸고 좀더 가벼이 공부하고자 하는 계획이 생겼어요
    아마도 다시 시작하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필요 하겠지만…슬슬 준비데쓰요… 아마 첫번째 책으로 포스트모더니티의 조건을 택하게 될까나….그건 차차….오빠에게도 가벼운 자문들 구할께요 해외고문이 되어주삼.. 건강 유의 하시고 좋은일 슬픈일 힘든일 살랑살랑 알려주시구요 귿 럭!

  3.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가 가장 ‘자유’라는 가치에 대한 열정이 높다는 연구가 있었어요. 물론 ‘자유’라는 의미에 대해서 자신의 책임이나 의무보다는 권리를 주장하는 것이 우리네 행태지만요.

    그래서 어떻게든 계급 상승을 위해서 좋은 학교를 보내려하고 또 자기보다 높은 계급에 있는 사람들을 깎아 내리려 하죠. 아무 잘못 없는 사람이라도 그 사람이 타워펠리스에 살면 욕먹는 것처럼요.

    그런 면에서 영국 시민들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차이를 인정하고 자신의 분수에 맞게 사는 것도 그렇게 나쁜 것이라고 생각 안해요. 그러한 사회 환경이 갖춰져 있다면 별 문제 없겠죠.

    영국이야 계급에 따라서 다니는 학교가 나눠져 있을 정도인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럽’이라고 하면 뭔가 차별이 없고 매우 자유스러운 나라라고 생각을 해요. 앞으로도 재밌는 생활 얘기해주세요. 정말 도움이 되어요:)

  4. 여기만 눈이 안왔어, 아직까지는^^
    ‘내귀에 도청장치’를 연상시키는 발언이었나?

  5. 영국은 왜이리 물가가 비싼건지
    그죠~~
    내 몸안에 다른 정신있다 ㅋㅋㅋ
    너무 웃겨요
    거기도 눈 많이 왔나요
    유럽 눈많이 왔다고
    뉴스에서 떠들던데
    안 추우면 더 좋겠네요

  6. 그러게요, 한동안 안쓰던 인터넷을 다시 쓰고나서는 가끔씩 혼란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내가 거기 있는건지 여기 있는건지, 거기가 여긴지 여기가 거긴지… ^^

    배우러 왔는데 사는것이 우선은 더 다급한 것 같습니다. 몸이란 것이 마냥 육체적으로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도 들고요.. ‘내 몸 안에 다른 정신 있다’라고 해야 할려나…

  7. 제가 아는 어느 블로거도 영국에 계시던데. 🙂 블로그 참 재미있네요, 이렇게 다른 땅에 사는 한국 사람 이야기도 듣고.

    쌀님도 배우는 일 때문에 계신 건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