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원인 엄마는 러스킨을 좋아해

안녕하세요, 댓글따라서 들어왔다가 “맑스가 옳은 것도 있다고 외치는 정신못차린 공산당 잔당들이 있다”는 당황스런 문구를 보고 좀 ‘멍멍’해서 낙서질 좀 하고 가려고 해요. ^^

전 똑똑한 사람들만이 아니라 그림을 그리든 고딩이든 옆집 아저씨이든 상관없이 서슴없이 ‘맑’으로 시작하는 이야기나 빨간색의 옛날 얘기들을 해대는 걸 보고 싶거든요. 언젠가 새로 입주한 아파트 상가에 편의점이 들어왔는데 어머님께서 그러시더군요..

얘야, 저런데나 마트 가는거 보다는 동네 구멍가게에서 물건을 사야 그사람들도 먹고 살지.. 싸고 편하다고 그리로 몰려가면 세상이 어떻게 되겠냐…

그래서 제가 그랬죠.

엄마, 엄마는 골수 민정당 한나라당원인데도 그런 생각은 완전 ‘빨갱이’같아요.

요새 난생 처음으로 책 번역을 해보는 중인데 어느 디자인사 책에 러스킨의 말이 나와요. Lawful Prey…관련된 것인데, 내용이 어머님의 말씀과 100% 똑같다고 느꼈습니다. 싼것만 찾다보면 착취당한다…는 말이죠.

어머님(1939년에 출생하셨어요)께서는 그러십니다. 사실 탈 없이 살게만 해준다면, 공산당도 상관없고, 빨갱이도 상관없지만, 당신께서 ‘무지랭이’로 살아오면서 동물적으로 느낀 ‘공감각’적 본능이 그런 ‘빨갱이’를 경멸하게 만든다고 말이죠. 물론 어머님의 말씀은, 제가 언젠가 두어시간 동안 밤새우면서 핏대올려가며 쓸데없이 신경질도 부리다가, 작전을 바꿔서 차분하게 생각을 말씀드린 후 되돌아온 진심어린 말씀이었습니다.

빨갱이도 공산당도, 어른들이 겪었을 공포스런 현실로부터 얻은 이미지일 뿐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선 어설프게나마 알고있는 맑스나 사회주의 민주주의 공산주의 기타 등등도 현실로 존재하는 어느 국가의 이미지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라는 생각도 하게 되었고요.

그런건 개념으로만 존재하는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한 걸까? 저는 그리 생각하지 않습니다.  거대한 무언가가 아니라 소소한 생활 속에서 만나게 되는 잡다한 단편들, 그 속에서 그런 이론들을 직접적으로 접하게 됩니다. 자본주의의 선봉과 같은 디자인에서도 그래서 맑스는 쓸모 있는 이론이고 사회주의는 알아볼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현실을 좀 더 좋게 만들어볼 맛난 쏘쓰. 뭐 그런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그러니.. 수준 급강하는 자제해주세요.. ^^ 종종 들르겠습니다.

(이 게시물은 foog.com의 정말 맑스는 옳은 게 하나도 없을까?에 댓글을 달다가… 길어져서 엮인글trackback로 전환한 낙서입니다.)

글쓴이

최 윤호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Visit my PROFILE page to find ou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