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표화된 삶의 질과 도시디자인

* 타 프로젝트에 활용한 자료를 재구성하였습니다.

‘삶의 질’이 의미하는 바가 다양함에도, 일반적인 수준에서 어떤 도시가 우수한가를 가늠하는 지표들이 매년 발표된다. 각각의 지표들은 통상 지역 내의 경제, 사회, 문화적 활동을 뒷받침하는 기반 환경을 분석하여 거주민의 이해에 부합하도록 조성되어 있는지를 검토하고 그로 인해 얼마나 거주민의 복리를 향상시키고 있는가를 평가한다.

대표적 지표들 가운데 하나인 머서Mercer사는 215여개 도시의 정치, 사회, 문화적 환경과 공공서비스의 질을 조사하여 매년마다 Mercer’s Quality of Living Survey를 발표하는데 그 기준이 되는 세부항목들은 다음과 같다.

Mercer’s Quality of Living – factors

  1. 정치사회적 환경 – 외교, 국내정세 안정성, 범죄율, 법치의 수준, 계층 간의 유연한 이동성
  2. 경제적 환경 – 통화교환정책, 은행서비스
  3. 사회문화적 환경 – 개인자유의 제한 정도, 미디어의 상태와 그에 대한 검열 여부
  4. 의료와 건강 – 병원 서비스, 의료 서비스, 전염성질환 만연도, 물의 식수로서의 가능성, 하수도 보급율, 공기 오염도, 해로운 동물과 곤충 만연도
  5. 학교와 교육
  6. 자연환경 – 기후, 자연재해 기록
  7. 공공서비스와 운송 – 전기 보급률, 식수 보급률, 전화 보급률, 우편 보급률, 대중교통, 교통정체도, 공항시설
  8. 레크레이션 – 음식점 종류의 다양성, 극장과 음악 공연, 영화, 스포츠와 레저 활동
  9. 소비재 – 고기와 생선, 신선과일과 야채, 일상 소비재, 주류, 자동차
  10. 주거 – 주택, 가전제품과 가구, 가전/가구 유지와 보수

* 출처: Mercer Limited, 2009.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도 140여개 도시를 조사해 매년 ‘Liveability Ranking’을 발표한다. 크게 안정도, 보건, 문화, 환경, 교육, 기반 시설 등의 조건을 조사하여 도시의 순위를 결정한다.

순위조사는 물론 뚜렷한 한계를 갖고 있다. 각 조사마다의 특유의 기준에 따라 의도적이건 그렇지 않건 간에 특정 이해가 반영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또한 천차만별인 개별 도시의 특수성이 조사에 온전히 반영될 수도 없는 일이다.

하지만 여러 조사들이 공통적으로 우수하다고 판단하는 도시에서 어떤 방향으로 도시를 디자인하고 있는가를 살펴보는 일이 아주 쓸모없는 일은 아니다. 지표의 최신판 자료인 2009년도 조사 결과들 가운데 상위 5개 도시를 살펴보면,

Mercer’s Quality of Living Ranking 2009

순위 /도시/국가/평가점수

*1 / 빈 /오스트리아 / 108.6

2 / 취리히 / 스위스 / 108

3 / 제네바 / 스위스 / 107.9

4 / 밴쿠버 / 캐나다 / 107.4

4 / 오클랜드 / 뉴질랜드 / 107.4

* 출처 : Mercer Limited, 2009. 미국 뉴욕시를 100으로 보고 상대평가한 점수입니다.

The Economist’s Liveability Ranking 2009

순위/도시/국가/평가점수

1 / 밴쿠버 / 캐나다 / 98

*2 / 빈 / 오스트리아 / 97.9

3 / 멜버른 / 호주 / 97.5

4 / 토론토 / 캐나다 / 97.2

5 / 퍼스 / 호주 / 96.6

* 출처 :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 2009. 100을 이상적인 도시로 보고 상대평가한 점수입니다.

playing lines in vien
세인트 스테판 광장St Stephen's Square, 빈의 대표적 명소이다. 광장을 둘러싼 유서 깊은 건축물들에 현대적 건축디자인과 지하철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전통-현대 결합의 어메니티를 보여준다. * 사진 출처: 플리커 크리에이티브커먼스 이미지

2009년에 발표된 두 지표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한 오스트리아의 빈Vienna은 서유럽의 다뉴브 강 유역에 자리 잡은 유서 깊은 도시다. 빈은 100년 전부터 엄격한 그린벨트 시스템을 유지하여 녹색 공간을 유지해왔고, 도시 정비에 있어서도 전통 건축물의 이미지와 가로 특성에 현대적인 개발을 결합하여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고민해왔다.

빈이 2005년에 수립한 도시계획안인 Urban Development Plan 2005(STEP 05)은 <표>에서 제시된 6가지의 항목을 도시계획의 주요 목표로 삼아 최근의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Aims of Urban Development Plan 2005, Vienna, Austria

  1. 매력적인 장소들, 기반시설, 혁신시설을 확충하여 적절한 기반을 갖춘 비즈니스 여건을 조성하는 등 투자친화적 환경을 조성한다.
  2. 오스트리아 남부와 연결되는 다뉴브강 수림대와 확장된 그린벨트를 유지함으로써 주거지역의 다양성과 질을 담보한다.
  3. 자원 활용 측면에서 공간을 경제적으로 활용 가능하게 만들고, 다목적의 활용성을 증진하며, 기능적-사회적 측면의 단절을 막아주는 고집적 대중교통시스템의 개발에 집중한다.
  4. (이미 진행되고 있는) 거주민 개개인의 탄소연료사용 교통수단의 공동 이용을 점차 줄여나가는 동시에, 이를 자전거, 대중교통 등 환경 친화적 교통수단의 이용으로 대체한다.
  5. 문화, 사회, 교육, 보건, 탁아시설 등 충분하고 다양한 고품질의 생활공간들뿐만 아니라 생태공간과 레저공간에 대한 이용 장벽을 보다 낮추어 모두가 이용 가능토록 만든다. 이를 통해 빈에서의 삶의 질을 보장한다.
  6. 적절한 연구와 지식을 위한 ‘과학 커뮤니티’의 필요성을 인지하여 ‘과학도시’로서의 빈이 지닌 위치를 보다 강화한다.

출처 : 오스트리아 빈 시청 홈페이지, STEP05 해설서 http://www.wieninternational.at

빈의 도시의 디자인특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최근의 도시디자인Urban Design 경향과 개념을 간략하게나마 알아볼 필요가 있다.

기존 용어인 ‘도시계획’의 하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는 도시디자인은 거주민의 삶이 규정되는 공간인 도시를 수요자인 거주민을 위해 ‘디자인 할 대상’으로 보고, 그 외연과 기능성을 향상시키는 과정이며, 간판, 가로, 건축, 스트리트퍼니쳐 등의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통해 제시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도시의 어메니티Amenity는 도시 거주민의 일상에 가장 밀접하게 연결되고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또한 거시적인 도시개발계획과 정책적으로 연계되어 경제적, 산업적으로도 도시가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되도록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그렇다면 좋은 도시디자인의 보편적 특성이라는 것이 과연 존재하는 걸까? 이에 대한 해답이라고 볼 수는 없겠지만 어떤 방식들이 시도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은 가능하다. 1985년에 창립된 국제도시계획운영전문가연합_International Making Cities Livable(IMCL)은 “진정한 도시계획론”을 통해 도시 디자인의 원리들을 규정한 바 있다.

True Urbanism

<공공성을 보장하는 영역들>

거리와 광장 등 도시의 공공장소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만들어지는 다양한 거주민들과의 교류와 커뮤니케이션은 “도시에서의 삶을 보여주는 궁극의 표현이다(Lewis Mumford).” 공공장소는 특정 그룹에 의해 점유되거나 특정 목적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특별한 사용방식에 의해 구속받지 않으므로 어느 개인의 사용이 타인의 사용을 규정하거나 제한하지 않는다(Feldtkeller). 시민들 간에 빈번히 벌어지는 사유의 접촉, 대립, 교환 등 공공영역의 질과 관련된 요건들은 시민의 안녕well-being을 위해 근본적으로 필요한 요소들이다(Aristotle).

기능성이 충족된 공공영역은 다양한 범위에 걸쳐 중요한 기능을 제공한다. a. 공공영역은 다양하게 중첩되는 역할에 관계하는 거주자들에 대한 반복적 접촉을 통해 사회적 관계를 엮어내고, 이에 의해 사회적 자본을 구축한다. b. 최고 수준의 공공영역은 사회적 기술과 태도를 배양하도록 만드는 최고의 선생님과도 같다. 아동과 청소년은 관찰, 모방, 참여 등을 통해 젊은이와 노인, 빈자와 부자, 건강한 이와 장애인 등 다양한 다른 이들과 관계하고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운다. c. 거주민의 통합에 있어서 공공영역은 보다 민주적인 삶의 구축에 기여하고, 관찰과 전망을 유지시키고 공유하도록 독려하며, 이에 의해 모든 참여자들을 보다 인간적으로 만든다.

우리는 특정한 거리와 광장의 디자인이 공공의 삶을 어떻게 보다 풍요롭게 만들 수 있는지, 그리고 건축물의 형태와 거리와의 관계가 어떻게 이를 북돋울 수 있는지를 여전히 강한 공동체성을 지닌 전통적 도시들로부터 배울 수 있다.

  1. 광장과 시장
  2. 노천 카페, 노천 식당
  3. 농민 시장
  4. 커뮤니티 축제
  5. 인체공학적 건축 설계
  6. 주상복합건물
  7. 콤팩트한 도시구조_Compact Urban Fabric
  8. 짧은 거리의 생활권_City of Short Distance
  9. 균형 잡힌 교통체계
  10. 충분한 보행자 전용로와 보행자 전용공간
  11. 충분한 자전거 도로망
  12. 도로교통 소음의 규제
  13. 효율적인 대중교통망
  14. 기존의 전통적 지역 구조/요소를 활용한 도시개발
  15. 도시의 핵심 정체성DNA 확립
  16. 예술작품으로서의 도시
  17. 적절한 공공미술
  18. 아동, 청소년을 우선하는 도시계획

출처 : True Urbanism, IMCL 홈페이지http://www.livablecities.org.

IMCL은 이 원리에 근거한 도시개발이 개인의 사회적, 정신적, 육체적 복지_well-being와 커뮤니티의 문화적, 경제적, 사회적 번영을 도모하게 되고, 이로써 도시가 생태적 지속가능성과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획득하도록 이끌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글쓴이

최 윤호

Independent Researcher & Writer in Design +++ Visit my PROFILE page to find ou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