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미 클라인의 노-로고가 아니라 셀프리지의 노-노이즈

셀프리지 노-노이즈 프로젝트, 셀프리지 웹사이트 이미지.

2012년 세계 백화점 협의회(Global Department Store Summit in Paris)에서 최고의 백화점으로 선정되었다는 영국 셀프리지(Selfridges)가 시작한 신년 프로젝트 노-노이즈(NO-NOISE, http://nonoise.selfridges.com). 나오미 클라인의 저서 <NO LOGO>를 오히려 꽤 ‘심오하게’ 응용한 이 프로젝트의 첫 마디는 이렇다.

쏟아지는 정보와 자극으로부터 무방비상태가 된 우리들, 세상은 더 시끄러운 곳이 되고 있습니다. 단순한 판매를 뛰어넘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우리는 여러분을 초대해 ‘조용한 힘’의 탄생을 축하하려고 합니다. 북적임 속에서 차분함을 발견하시고 기능의 아름다움을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말 그대로 ‘조용한 가게The Quiet Shop’에는 “세계 최고의 인지도를 자랑하는 브랜드”만 골라 로고를 지운 특별 콜렉션이 준비되어있다. 하인즈에서는 노-노이즈 케첩과 베이크드빈을 각각 2.99 파운드와 1.99 파운드에 내놓았고 리바이스에서도 노-노이즈 501 청바지를 115파운드에 준비했다.

무인양품을 떠올리다가 이 프로젝트를 살펴보니, 이제 이런 종류의 마케팅도 여간 세련되지 않으면 통하지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패셔너블한 클래식 디자인 콜렉션이 그림의 떡이었다면, 그리고 런던에 있다면 바로 구입하시라. 가격도 무척 착하다.

덧. 셀프리지 백화점의 창립자인 헨리 고든 셀프리지(Harry Gordon Selfridge, 1864~1947, 위키피디아 링크)의 이야기를 다룬 텔레비젼 드라마가 영국 민영 ITV에서 2013년 1월 방영된다. 아래는 트레일러.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he was one of the first generation web coder-designers in Korea while doing his BFA in 1990s, and recently led digital publishing projects in 2010s, mostly for the first time in the field. He also has been working as a professional interviewer-writer based on his academic background of design, crafts and their histories after he got MA degree from University of Brighton in 2008, and translated “Design: intelligence made visible(by Sir Terence Conran & Stephen Bayley)” into Korean.

2 thoughts on “나오미 클라인의 노-로고가 아니라 셀프리지의 노-노이즈”

  1. no logo -> no noise ->?
    자본주의에 가려진 인본주의 인지, 인본주의를 가장한 자본주의 인지……

댓글 남기기